이메일을 보낸다고 모두 잘 도착하는 것은 아닙니다. 일부는 도착하지 않기도 하죠. 이메일마케팅에서는 이메일이 발송실패되는 경우를 바운스(Bounce)라고 합니다. 바운스는 발송실패 이유에 따라 소프트바운스(Soft bounce)와 하드바운스(Hard bounce)로 나뉩니다.

소프트바운스는 이메일을 일시적으로 전달할 수 없는 경우입니다. 소프트바운스는 보통 여러 차례 다시 시도하면 해결됩니다.

하드바운스는 이메일을 영구적으로 전달할 수 없는 경우입니다. 하드바운스된 이메일 주소는 어차피 유효하지 않기 때문에 주소록에서 삭제하거나 따로 분류하는 것이 좋습니다.

스티비는 하드바운스 된 이메일 주소는 자동삭제로 분류하여 이후의 발송 대상에서 제외합니다. 이렇게 하면 발송성공률이 개선되고 비정상적인 발송을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스팸으로 분류될 확률도 줄어듭니다.

소프트바운스와 하드바운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면 알아두면 좋은 이메일마케팅 지표를 참고하세요.

답변을 찾으셨나요?